본문 바로가기

정치

4.27재보선,박근혜는 왜 분당에 가지 않는가?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는 4.27 재보궐 선거 기간에도 여유가
많아 보입니다.그 이유는 4.27 재보궐 선거에 대한 지지 유세를 전혀 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박 전 대표는 손학규 민주당 대표와 강재섭 한나라당 후보의 최대 격전지인 분당을 선거구에
가지 않는 이유를 물어본 질문에 "선거개입 안 합니다"라고 단호하게 이번 4.27 재보궐 선거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습니다.우리는 여기서,왜 친박계를 이끄는 수장이 내년 총선과 대선에 엄청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이번 4.27 재보궐 선거에 신경을 쓰지 않는가?라는 의문이 듭니다.

오늘 박근혜 전 대표가 분당을 비롯한 4.27 재보궐 선거에 참여하지 않는 이유를 살펴봅니다.

한나라당 강재섭과 얽힌 악연 아닌 악연


박 전 대표는 이번 분당을 선거구에 출마하는 강재섭 후보와 속에 있는 앙금이 많이 있습니다.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원래 친박계였던 강재섭은 박근혜의 손이 아닌 이명박의 손을 들어서
박근혜를 놀라게 했습니다.원래 대구가 텃밭이었던 그가 이명박의 편으로 돌아선 모습 중의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박근혜의 그늘에서 떠나겠다는 마음이 강했었습니다.대구를 꽉 잡고 있던 박근혜의 철통
성벽에서는 그가 올라가거나 그 성벽에서 뻗어 나갈 길이 보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2007년 경선에서 이명박의 편을 들어주고,친이계열로 갈 것 같았던 강재섭은 솔직히 토사구팽당한
인물이었습니다.무소속 친박연대 의원들의 한나라당 복당을 두고 박근혜와 계속 대립을 하면서도
정작 이명박으로부터 총리나 어떤 직책도 얻지 못했습니다.오히려  홍사덕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구에서 출마하려고 하자,불출마 선언으로 친박계와 더 담을 쌓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강재섭에게 좋은 감정이 있을 박근혜가 아니기 때문에,한나라당 지도부가 분당을에
사력을 기울이고 있는 시점이지만,선거 개입 않겠다고 하면서 강재섭과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그러나,실제로 강재섭은 2007년 한나라당 경선에서 중립을 지키면서 속으로는 박근혜를 향한 조언과
유리한 경선 시기 제안을 통해 박근혜를 도왔다고 주장했습니다.과연 누구 말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박근혜와 강재섭의 악연 아닌 악연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은 확실합니다.

친이계와 친박계의 끝없는 암투


요새 이재오 특임장관은 똥줄이 타고 있습니다.우선 이번 4.27 재보궐 선거가 내년 총선과 대선에 큰
영향을 끼치는 시작점이자,지금 불어오고 있는 반 이명박 세력에 대한 한나라당의 세력들이 서로간에
결집이 잘 안 되고 있기 때문입니다.이런 상황에서 친이계 의원들을 결집해 4.27 재보선에 총력전을
펼치려고 하지만,이마저도 친박계등 파벌끼리 비협조로 상당히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친이계와 친박계의 끝없는 암투는 여러 포스팅에서 밝혔듯이,결국 권력의 싸움입니다.그런데,이 권력
싸움에서 박근혜는 4.27 재보선에 크게 역량을 발휘할 이유가 없습니다.그것은 이번 재보선이 야권의
단일화가 나름 잘되고 있기 때문입니다.현재 분당을 지역도 손학규가 우세를 보이고 있으며,초반에
많은 차이가 났던 강원도지사 엄기영과 최문순도 박빙의 승부를 보이고 있습니다.

실제 4.27 재보궐선거가 야권 단일화로 반 이명박 세력의 결집으로, 대결 핵심이 아닌 박근혜가 굳이
어려운 싸움에 끼어들 이유도 선거후 패배에 대한 책임도 질 이유가 없습니다.박근혜 입장에서는 오
히려,이번 재보선에서 친이계와 한나라당의 패배 이후에 잔다르크처럼 보수 세력을 결집해야 진보나
반 보수 세력을 이길 수 있다는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아주 농후합니다.

누군가의 실패는 상대방에게는 기회이자 아주 좋은 먹잇감이 되기 때문에,박근혜는 분당을 비롯한
선거 개입을 아예 포기하고 눈과 귀,그리고 입을 막고 있습니다.

유시민보다는 손학규가 낫다??


지금 2012년 대선 후보 가운데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이는 사람이 박근혜입니다.그 뒤를 유시민과
손학규가 따라오고 있습니다.현재 지지율 격차는 아주 많이 나지만,손학규가 이번 분당을 선거에서
이길 경우,유시민보다 지지율이 높아질 가능성도 많습니다.

제 생각에는 박근혜에게 유시민보다는 손학규와의 대결이 훨씬 유리합니다.그것은 손학규가 가진
저력은 계산된 지지율과 보여주는 힘이지만,유시민은 노무현 대통령처럼 막판 뒤집기가 충분히
가능한 무서움이 숨겨져 있기 때문입니다.

유시민은 손학규와 다르게 노무현 후계자 또는 노무현 정신을 잇고 있는 사람으로,현재 반MB 정서와
노무현 정신을 기억하는 사람들의 결집이 야권 단일화로 뭉쳐질 경우,그 힘은 너무 크기 때문입니다.

박근혜는 오히려 분당을에서 손학규가 이겨서 민주당 내 지지 세력을 모두 자기 편으로 이끌어 놓고
손학규와 유시민이 야권 단일화에 실패하기 원하고 있을 것입니다.그러면,박근혜는 친박계는 물론
친이계도 흡수하면서 보수 세력의 결집을 이끌어내는 유일한 사람으로 나설 수 있습니다.

제가 볼 때에 박근혜는 4.27 재보선 이후 신당 창당을 가속화 시킬 가능성이 큽니다.박근혜가
한나라당 인물이라고 생각하시면 오산입니다.그녀는 2002년 이회창과의 대립으로 한나라당을
탈당했던 전력이 있는 인물입니다.그녀에게 한나라당은 보수 세력과 기득권 세력이 모여 있는
단순한 집합체이지,어떤 정치적 동지의 집단은 결코 아닙니다.

대한민국에서 정치는 자신이 어떻게 대권에 높이 올라갈 수 있는가에 대한 권력 싸움이지,가장
중요한 국민이 빠져 있는 사람들의 이기적인 행동의 하나입니다.


벤자민 프랭클린의 첫번째 정치만화


오늘은 박근혜의 행보를 이해 못하실까 봐 사족이 길어집니다.

이번 포스팅은 도표,이미지를 최대한 삽입하지 않고,포스팅을 작성했습니다.아마 제 블로그에 오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리 재미가 없다고 생각하시고,박근혜 전 대표와 강재섭과의 관계도 잘 기억을
못하시는 경우도 많았을 것입니다.정치는 참 어렵고 복잡하고 속칭 정치판이라 더럽습니다.

20007년 이회창 대선 후보 캠프의 이용관 행정실잘은 20-30대 젊은층의 정치 무관심과 관련해
 "그거야말로 가장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치논객과 수많은 정치 평론가들이 정치에 대해 이야기를 합니다.솔직히 매일 정치 이야기를 쓰는
저도 참 어렵습니다.무슨 파는 왜 이리 많고,정책과 발언 내용 하나하나에 정치 기사는 많은 의미를
부여해서 해석하고 예측을 하고..

대한민국 정치에서 가장 큰 핵심인 국민은 항상 실종되어 있습니다.그래서 저는 시민주권운동이라는
단어를 가장 좋아합니다.시민주권운동은 그저 운동입니다.어떤 정치적인 색깔이 아니라,바른 정치를
할 수 있는 사람을 볼 수 있는 눈을 서로가 배우고 키워나가는 것입니다.

한국에서 정치하기 얼마나 쉬운지 알려 드릴까요?


정치가 보여주는 정책은 언제나 예전과 비슷비슷합니다.그래서 저는 정책을 믿지 않습니다.
그러나 사람은 믿습니다.시민이 중심이 되고 국민을 항상 떠받드는 사람만 찾고 다닙니다.

정치인들이 보여주는 정치는 가장 쉽습니다.
정치인들이 삼류라고 국민까지 삼류는 아닙니다.
눈을 크게 뜨고,국민을 떠받드는 사람을 꼭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