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박근혜 보디가드 자처하는 한나라당 남자들



한나라당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이 23일로 마감됩니다. 그러나 경선에 출마를 미리 선언한 후보들의 치열한 선거 발언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저는 박근혜 전 대표와 이명박 대통령의 정권 싸움에서 박근혜 전 대표가 한나라당을 떠날 수도 있다고 했지만, 어쩌면 그 생각이 틀릴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물론 아직 친이계의 역습이 나오지 않았기에 어떤 양상을 보일지는 모르지만, 현 상황에서 박근혜 전 대표를 향한 한나라당 남자들의 뜨거운 구애는 혀를 내두를 지경입니다.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계파 간의 싸움이 무의미해질 정도로, 전당대회 출마 후보자들은 박근혜 전 대표를 향한 뜨거운 충성심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들의 말을 한번 들어보겠습니다.


현재까지 출마를 선언한 사람들 대부분은 박근혜 전 대표를 입에 담아놓고 연관성을 지으려고 합니다. 권영세 의원은 천막당사 시절의 박근혜를 이야기하며 청렴하고 지금 한나라당을 변화시킬 인물이라고 강조하고 있으며, 홍준표 의원은 박근혜의 보디가드를 자처하고 나섰습니다. 여기에 원희룡 의원은 출마선언문부터 박근혜의 이름을 수차례 부르면서 자신은 박근혜의 국정동반자로 여기고 있다고 아주 대놓고 구애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들이 보여주는 이 처절함에 숨어 있는 뜻을 해석해보겠습니다.

근혜여왕의 총애를 받는 자, 한나라국을 지배할지라.

저들이 박근혜를 언급하고 연관성을 짓는 발언을 하는 이유는 딱 한 가지입니다. 바로 친박으로 분류되는 표심을 잡아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승리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친박계열에서는 현재 유승민 의원이 나서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한나라당 전당대회는 1인 2표제이기 때문에 한 사람이 2표를 행사할 수 있습니다. 즉 친박계 유승민 의원을 제외하고 그 한 표를 얻기 위해 박근혜라는 이름을 입에서 내려놓지 못하고 저리 박근혜 찬양을 부르짖는 것입니다.


한나라당 남자 후보들만 그런 것이 아닙니다. 나경원 의원도 박근혜가 여성 대통령이 된다고 작정하고, 자신이 당 대표가 되는 일이 박근혜를 위하는 일이라고 대놓고 말하고 있습니다.

한결같이 박근혜를 찬양하는 목소리를 내는 이면에는, 이번 한나라당 전당대회가 내년 총선에서 큰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친박계의 끈을 놓지 않으려는 면도 강합니다. 즉 친박계가 한나라당에서 크나큰 힘을 발휘하는 지도부와 파워라인을 형성하기 때문에, 총선에 출마한다면 그 파급력과 힘의 논리에 숨어서 편안한 총선을 치르고자 하는 기대심리도 작용하고 있습니다.

이번 한나라당 전당대회에 나오는 후보 전부가 박근혜를 의식하는 수준이 아니라, 아예 그녀를 찬양함으로 얻고자 하는 것은, 결국 권력과 금배지일 뿐입니다.

한나라당은 박근혜당?

7월4일 열리는 한나라당 전당대회는 선거인단은 21만 2천4백 명이고 여론조사는 3,000명이 참여합니다. 이번 선거는 실제로 박근혜의 지침대로 치르는 방식이 되었습니다. 박근혜가 만들었던 기존 방식의 장단점을 떠나 한나라당에 아무런 공직이 없는 박근혜의 입김이 작용하고, 그것이 그대로 유지되었다는 사실을 눈여겨봐야 합니다.

특히, 이번 선거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여론조사입니다. 선거인단은 많아졌지만, 여론조사의 비율이 높아졌기 때문에 당락에 아주 중요한 요소가 됩니다.

선거인단의 표를 많이 획득한 후보라도 여론조사에서 표를 얻지 못하면 패배가 됩니다. 선거인단 득표수가 1만 표가 차이가 나도 결국 여론조사에서 밀리면 오히려 선거에서 지는 양상이 됩니다. 이런 방식으로 치러지다 보니, 박근혜의 힘이 영향력을 발휘할 수밖에 없습니다.

계파 간의 선거인단 득표를 여론조사를 상회하도록 얻던지, 여론조사에서 인지도를 통해 득표하던지,한나라당 내에서 친박이라는 이름의 표와 인지도가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한나라당에서 지금 벌어지는 일은 한나라당이 박근혜당처럼 여길 정도로 박근혜의 눈치만 보게 되는 구조가 되어 있습니다. 한나라당이 아니라 근혜당이라고 불리어도 무방할 정도입니다.

정당정치가 아닌 진정한 포퓰리즘의 세계를 보여주다.

저는 한국의 진보나 보수,정당 정책을 잘 믿지 않습니다. 그것은 우리 정치역사를 보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는 방안으로 인물론을 내세우고 보스정치,여왕벌 정치에 휘둘리지 않는 진정한 정치인이 나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지금 한나라당은 박근혜라는 인물에게 좌지우지되고 있습니다. 그녀가 누구입니까? 군사독재정권과 인권 탄압,그리고 대한민국의 역사를 굴곡시킨 장본인의 딸입니다. 아버지의 죄를 자식에게 묻지 않는 것이 정당하다고 하지만, 그렇다면 아비가 물려준 유산까지 받으면 안 됩니다.

[韓國/정치] - 장물 정수장학회를 알면 박근혜가 보인다.
[韓國/정치] - 박근혜의 묵언수행과 300억 유산

진정한 정책에 대해서는 말도 하지 않고 있으면서, 유일하게 대통령과 자신의 권력욕을 향해 이빨을 보이는 그녀의 뒤를 수많은 한나라당 정치인들이 따라가고 있습니다.

[韓國/정치] - 여성 대통령 박근혜 출정식에 몰린 여야의원

지금 한나라당 전당대회를 보면서 무엇을 생각해야 합니까? 바로 박근혜의 뒤를 따르는 정치인들이 무엇을 원해 그녀의 뒤를 졸졸 쫓아다니는가를 고민하고 경계해야 합니다. 박근혜가 진정한 민주투사라서 그녀를 따르겠습니까? 절대 아닙니다. 그녀의 뒤를 쫓아가면 돈과 권력과 표와 금배지가 보장되기 때문에 그녀만 바라보고 구애를 하고 사는 것입니다.


한나라당이나 영남,경남,대구 지역에서 박근혜 사진이 정치 출마자와 함께 있는 현수막을 우리는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그저 박근혜와 함께 찍은 사진 하나면 지지율이 올라가고 당선이 보장되었다는 말이 나돌 정도입니다.

포퓰리즘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포퓰리즘이 한나라당에서는 의미가 다릅니다.


정책의 현실성이나 정책이 문제가 아니라 박근혜의 인기에만 영합하여 자신의 목적인 권력과 금배지, 그리고 탐욕을 위해, 지금 한나라당의 모든 사람이 열심히 뛰고 있습니다. 그들에게 국민을 위한 정책은 큰 힘이 되지 않습니다. 오로지 박근혜와 찍은 사진과 그녀가 지지하는 말 한마디가 중요합니다.


대한민국 거대 여당의 당 대표를 하고 싶다고 나오는 사람들이 오로지 박근혜의 천막정신을 부르짖고 박근혜의 정신을 이어받겠다며 그녀를 지키겠다고 합니다. 그런 말을 입에 달고 사는 자들이 과연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몸을 던질 수 있겠습니까?

근혜여왕을 지키며 사는 한나라국이 대한민국을 침범하지 않도록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목숨을 바치는 보디가드를 양성해야 할 때입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