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민주당,유시민 비판보다 참여당에게 배워라.


말도 많고 끝까지 힘들었던 김해을 야권 단일 후보가 국민참여당(이하 참여당) 이봉수 후보로 결정이
되었습니다.저는 민주당의 곽진업 후보나 이봉수 후보 모두를 좋아하거나 민주당이나 참여당 양쪽
정당 누구를 좋아하는 사람은 아닙니다.정치인을 믿지 않고,정치인의 행보와 변화는 늘 주시하고
과연 상식적인 생각으로 국민을 생각하는 정치인을 찾는 사람일뿐입니다.저는 이번 김해을 야권 단일
후보 결정에서,승자와 패자를 논하기보다 대한민국 정치인들이 무엇을 잘못 생각하고 있고,어떤 점을
놓치고 있는지를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유시민이 아닌,참여당원에게 패배한 민주당
 
민주당은 이번 야권 단일후보에서 유시민 참여당 대표에게 졌다는 생각과,앞으로 유시민 대표의 대권
행보까지도 염두에 두고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일단 민주당은 유시민 대표와 참여당이
약자라는 모습으로 이겼다,경선 방식의 문제라는 생각을 하고 있지만,저는 잘못된 생각이라고 봅니다

제가 이번 야권 단일후보 경선 과정에서 볼 때 민주당은 유시민이 아닌 참여당원과 그들을 지지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 진 것입니다.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이번 야권단일 후보 경선에 뛰어들었고,항상
정치적인 논리와 정치권의 모습으로 이번 경선을 이끌고 나갔습니다.그러나 이런 과정에서 엄청난
사실을 잊고 있었는데,그것이 바로 김해을 지역주민을 비롯한 사람이었습니다.

참여당원과 자원봉사자들은 이번 김해을 야권단일화 후보를 위해 지독히도 애를 썼습니다.제가 나름
조사했던 여러 사이트와 참여당 게시판,기타 글들을 종합해보면,거의 생업을 포기하고 김해을이나
여타 지역에서 참여당원과 지지자들은 노력했습니다.어쩌면 그들에게는 절박함이 있었을지 모르고
반드시 국회의원 1석을 확보하겠다는 의지가 너무 강했나 봅니다.

이미지출처:김해닷컴


저는 누구의 승리보다 누구에 의해서 승리를 했는가를 생각해봅니다.유시민 대표의 능력도 중요한 
요인입니다.그러나 유시민 대표를 지지하건,아니면 참여당을 지지했건,수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일을
팽개치고,자원봉사를 할 수 있었던 모습이 바로 승리자라고 생각합니다.

솔직히,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자꾸 정치적인 쟁투의 모습을 비추었습니다.하지만,실제로 민주당을
옹호하는 사람들은 유시민 대표를 비판하는 모습이 강했고,그에 대한 대안으로 민주당을 선택한 면도
많이 보였습니다.그러나 사람을 움직이는 것은 꼭 정치적인 논리만이 아닙니다.

저는 이번 야권 단일후보 경선에서 유시민 대표의 정치적 승리보다,참여당 사람들과 지지자들이 서로
힘을 합쳐 승리를 이끌었던 모습을 민주당이 배워야 한다고 믿습니다.자꾸 정치를 정치로만 생각하고
살아가면 국민에게 외면을 받습니다.정치의 본질은 국민입니다.시민이 아닌 정치인들이 모여,정치적
결과를 자꾸 만들면 본질을 잃어버리고 놓칠 수 있게 됩니다.

민주당은 유시민 대표에게 패배했다는 생각보다,이번 야권 단일후보 경선에 참여당원과 지지자들이
어떤 모습을 김해시민에게 보여주었는지 분석하고 반성을 해야 할 것입니다.

유시민과 민주당의 악연은 이제 버려야 할 때이다.

저는 유시민 대표를 좋아하지도 민주당을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이고,그들 모두에게 붙어먹지 않으니
박쥐는 아니고,그저 바라보는 방관자라고 할까요? 유시민 대표와 민주당,악연아닌 악연입니다.서로
가지고 있는 감정도 많고,서로를 향해 내세울 수 있는 주장도 많습니다.하지만,이젠 끝내야 합니다.

정치에서는 영원한 적도 동지도 없습니다.아무리 죽일 놈 나쁜 놈 하다가 또다시 손을 잡고 동지라고 
카메라 앞에 설 수 있는 사람들이 바로 정치인입니다.그래서,저는 민주당과 유시민 대표간의 말들을
별로 신뢰하지 않습니다. 여기서 유시민 대표가 민주신당에서 나간 경위와 민주당 지도부와의 갈등,
서로의 정치적 공세를 말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정치인들의 정치 공세는 언제나 바뀌고,언제나
그 끝을 아무도 알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제가 보기에 이번 김해을 이봉수 후보와 유시민 대표는 참 열심히 뛰었습니다.단지 타겟 선거구가
하나라는 주장은 말이 안 됩니다.민주당은 사람이 얼마나 많습니까?.곽진업 후보를 위해 처음부터
끝까지 민주당 수뇌부 중의 한 명이 유시민 대표처럼 끝까지 곽진업 후보와 함께 했었습니까?

곽진업 후보에 대한 뉴스와 사진 자료가 제일 많이 나왔던 시기는 문재인 후보와 찍었던 사진입니다.
우리는 곽진업이라는 후보보다 야권단일화에 대한 모습이 많이 노출되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민주당과 유시민 대표의 악연은 이제 끝이 나야 합니다.야권단일 후보가 결정된만큼  정치적 논리와
공세로 야권단일 후보 결정이 퇴색되거나 변질되어서는 안 됩니다.정치인들이 항상 국민에게 신뢰를
받지 못하는 것이 어떤 결정을 제대로 수용하지 못하는 폐쇄성에 있습니다.결정이 난 사안에 대한
뒷말이나 정치적 공세보다 악연을 좋은 인연으로 만드는 연합에 초점을 맞추어야 합니다.

성호 이익의 성호사설에서 나라를 이끌던 당대 정치인들의 모습을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선조 이후 하나가 갈려 두 당이 되고, 둘이 갈려 네 당이 되고, 넷이 또 갈려 여덟 당이 되었다.
이것이 대대로 전해져서 그들의 자손은 그대로 원수가 되어 더러는 죽이기까지 했다. 조정에서
함께 벼슬하고 같은 마을에 살면서도 늙어 죽도록 서로 왕래도 하지 않았다.길사나 흉사가 있으면
수군
수군 서로 헐뜯으며 결혼이라도 하면 무리를 지어 공격했다. 심지어 언동과 복색까지 모양을
달리해 길에서 만나도 가려낼 수 있었다.”
 


국민은 정치인들이 서로 헐뜯고 비난하는 것이 상대방이 잘못되기보다 서로 권력 투쟁을 위해 싸우는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국민은 악연으로 질긴 모습보다 함께 상생하는 장면을 보기 원하고 있습니다.


누구를 위한 승리인지 잊지 말아야 할 참여당과 민주당

정치적인 논리에 입각하면 참여당과 유시민 대표는 많은 것을 얻었고,민주당은 앞으로 행보는 물론
4.27 재보궐선거에서 무엇을 얻을지 심각하게 고민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그러나 참여당과 민주당
모두가 잊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그것은 바로 국민의 선택은 후보나 정당이 아닌 반 MB 정서와 지금
정권을 심판하고 바꾸고 싶다는 열망이라는 사실입니다.

이번 김해을 야권 단일후보 경선의 승리는 국민이 현 정권을 대항해서 승리하기 위한 작은 시작이고
첫 단추일 뿐입니다.그런데,마치 민주당은 패배,참여당은 무조건 승리라는 공식으로 자꾸 접근하는
정치권과 양당 지지자들을 보면 답답하기 그지없습니다.

작게는 김해을,크게는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정당과 인물보다는 이명박 정권에 대한 심판이 반드시
이루어질 것입니다.그런데 여기서 승리는 국민의 승리이지,민주당과 참여당이 아닙니다.정치 분석을
하자면 민주당과 참여당과 인물 분석을 하는 것이 옳습니다.하지만, 저는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그 이유는 민주당과 참여당을 분석하고 정치 판도를 이야기하는 사람은 너무 많다는
사실입니다.그들이 말로는 정치의 승리를 위해 애를 쓰고 열변을 토하지만,진정 그들에게 국민은
어디로 갔는지 보이지가 않습니다.

정치인들은 국민이 하나로 합쳐서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떠듭니다.그러나 막상 그들조차도 하나로
힘을 뭉쳐 정권에 대항하지 못하고 있습니다.국민을 위한다고 합니다.하지만,그말이 과연 사실일까
믿는 국민은 별로 없습니다.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합니다.그러나 그 능력이 항상
국민이 아닌 자신들의 권력 싸움을 위해 사용되었던 사실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정치가 아무리 잘나도,그 근원의 끝은 바로 국민을 위해야 한다는 마음과 모습입니다.

국민이 없는 정치는 권력싸움이지 올바른 정치가 아닙니다.

저는 지금껏 우리 정치인들에게 최소한 위민(爲民)
정치라도 해달라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어쩌면
위민정치는 국민이 볼 때에는 참 비참한 모습입니다.권력자가 국민에게 베푸는 정치이기 때문입니다.
그에 반해 민본(民本)정치는 국민에게 아주 이상적인 정치 모습입니다.근본이 국민이기에 국민의 뜻
국민이 원하는 방향을 
따라 정치를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하지만,대한민국에서 민본정치는 전혀
보이지도 않고 요원하기만 합니다.


자꾸 노무현 대통령 정신,노무현 계승자라고 서로들 주장하지만,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사상은 민본
정치였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즉,노무현 대통령은 국민의 뜻이 가장 근간이고 우선이고,국민의 뜻에
따라 정치를 하려고 했던 사람이라는 사실입니다.

유시민과 참여당,민주당을 비롯한 모든 정치인이 국민을 잊고 정치를 하는 사람들이 아닌
국민을 우러르고 떠받들며 국민의 뜻을 살펴 정치하는 정치인이 되길 소망합니다
.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