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2014.04.04 08:02


북한제로 추정되는 무인기 두 대가 추락하면서 모든 보수 언론은 관련 소식을 연일 쏟아내고 있습니다. 처음 파주에서 무인기가 발견됐을 때는 국방부가 "민간업체 무인기이고, (북한)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발표했습니다.

북한 무인기가 아니라고 발표했던 국방부는 청와대 사진이 나왔지만, 선명하지 않고 흐릿하게 나왔다며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는 식으로 표현했습니다.

4월 3일 백령도 추락 무인기와 관련한 발표에서는 무인기가 북한에서 출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런 과정에서 조중동 보수언론과 국방부는 연일 '오보'와 잘못된 정보를 계속 국민에게 보도하고 발표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왜 보수언론들은 무인기에 관련한 기사를 연일 쏟아내고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청와대 사진, 오보면 다행, 진짜일 경우 처벌받아야'

조선일보는 4월 3일 1면에 <북 무인기, 청와대 바로 위 20여초 떠 있었다>라는 제목의 기사와 함께 북한제 무인기가 찍었다는 청와대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아이엠피터가 자체적으로 모자이크 처리 했습니다.


조선일보의 단독 보도라는 청와대 사진에 대해 국민TV 뉴스K는 '오보'라고 보도했습니다. 뉴스K는 조선일보가 보도한 사진과 구글어스의 사진을 비교했는데, 2013년 3월 25일 촬영한 사진이 아니라 2012년 3월 사진과 더 유사하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스K 노종면 앵커는 “북한은 2014년에 2012년을 촬영하는 무시무시한 군사기술을 보유하고 있나 봅니다”라며 “조선일보는 이 사진을 어디서 입수했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뉴스K의 주장에 대해 조선일보는 입수경위는 밝힐 수 없지만, 오히려 뉴스K가 오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이엠피터가 자체적으로 모자이크 처리 했습니다.


조선일보의 사진이 오보라면 오히려 다행입니다. 왜냐하면 청와대 사진이 공개되는 것 자체가 국가 안보에 굉장히 위협적이기 때문입니다.

'국가보안목표시설 관리지침'에 따르면 조선일보가 보도한 청와대 사진은 촬영뿐만 아니라 배포되거나 공개되는 것 자체가 금지된 사진입니다.


조선일보가 보도한 사진은 국방부 연구소에서 유출된 것으로 보입니다. 왜냐하면 국방부가 조사결과가 중간에 새 나가는 것에 대해 연구소장을 문책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조선일보 4월 3일 온라인 기사)

오보라면 잘못된 정보를 제공했으니, 조선일보가 독자에게 사과하면 됩니다. 그러나 진짜 청와대 사진이라면 사진을 유출한 사람과 입수해서 공개한 조선일보, 모두가 처벌받아야 합니다.

조선일보가 말로는 국가보안을 주장했지만, 오히려 북한에 무인기 대신 청와대 사진을 넘겨준 꼴입니다.

' 소설을 기사처럼 보도하는 언론들'

북한제 추정 무인기가 발견되면서 보수언론들은 특히 심하게 오보를 쏟아냅니다. 보수언론들은 소설을 기사처럼 쓰거나 잘못된 정보를 아무런 검증 없이 그대로 보도하고 있습니다.


TV조선은 이봉규의 황금펀치에서 <북 '핵폭탄무인기' 몰려 온다>는 자막을 화면에 보여주며, 무인기에 폭탄이나 생화학무기를 탑재할 수 있다며 공포심을 유발했습니다.

물론 무인기에 폭탄을 장착할 수는 있습니다. 전술 공격용 무기는 이미 한국에서도 개발하고 있는 전략무기입니다.

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KAI)는 근거리 정밀타격용 자폭형 고속무인기 Devil Killer를 개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데빌킬러와 이번에 발견된 무인기는 마차와 경주용 자동차처럼 그 수준 자체가 다릅니다.


무인기가 시속 100킬로 미만인데 비해, 데빌킬러는 최대 시속 400킬로이며, 레이더와 영상감지기 등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가장 큰 차이는 무게입니다. 파주 무인기는 15kg이고, 데빌킬러는 25kg입니다. 무게와 길이가 차이가 나는 이유는 폭탄이나 각종 장비를 갖춰야 하기 때문입니다.

무인기가 레이더에 잡히지 않았던 이유는 소형이기 때문이고, 만약 데빌킬러와 같은 사이즈와 무게라면 대공 레이더에 잡힐 수도 있었습니다.

어떤 무기의 위험성을 말하려면 최소한 정확한 사실을 알려줘야 하는데, TV조선은 무조건 <북 핵폭탄 무인기 몰려온다>는 자막과 선정적인 보도로 불안감을 더욱 증폭시켰습니다.


중앙일보는 4월 3일 1면에 <북한 무인기 송신장치 있었다>는 제목의 기사와 함께 북한 김정은의 사진을 배치했습니다. 중앙일보의 기사는 제목만 그럴듯한 기사입니다.

중앙일보는 <무인기에 장착된 카메라로 대통령 숙소 등 청와대 관저를 근접 촬영한 사진이 북한에 넘어갔을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송수신기는 영상을 보내는 게 아니라 조종을 위한 장비입니다.

무엇보다 무인기에는 송수신기와 카메라를 연결하는 케이블이 없기 때문에 영상을 보낼 수가 없습니다.


국방부의 공식적인 케이블이 없었다는 발표에도 불구하고 중앙일보가 마치 북한에 사진이 넘어간 것처럼 제목을 올리고 김정은 사진을 배치한 이유는 '북풍 몰이'를 하겠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 북풍을 만들어야 살아남는 국정원'

전문가들은 이번 무인기가 실험용에 불과하다는 주장이 많습니다. 그만큼 조잡하고 기능도 단순하고 촬영한 사진도 구글어스와 별로 차이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데도 왜 무인기에 대한 오보성 기사가 쏟아질까요?


국정원과 검찰은 '유우성 간첩 조작 사건'으로 큰 위기에 직면해있습니다. 황교안 법무부 장관까지 나서 '간첩조작이 문제가 아니라 간첩 혐의가 본질'이라는 이상한 논리를 통해 간첩 사건은 조작이 아니었다고 국정원을 두둔하고 있습니다.

국정원 살리기에 법과 중립을 지켜야 하는 법무장관까지 나서고 있는 것입니다.


국정원의 간첩 사건 조작은 그 여파가 큽니다. 왜냐하면 지난 대선에서 선거부정을 자행했던 국정원 직원이나 남재준 원장의 처벌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기 때문입니다.


국정원은 과거에도 자신들의 위상이나 존재감을 위해 간첩 사건을 조작해왔습니다.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이 대선이 끝난 직후에 발표된 부분도 이와 유사합니다.

무인기 보도가 급증하고 있는 이유도 국정원이 늘 해오던 <작은 사건 뻥 튀겨 북풍 유발> 수법과 비슷합니다.

이를 통해 국정원의 잘못을 은폐하고, 간첩을 잡아야 하기 때문에 국정원이 필요하다는 존재론을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아이엠피터 생각으로는 앞으로 청와대에 근무하는 직원 중, 혹시나 이적단체에 가입한 사람이 있다면 그것을 빌미로 '간첩'이나 '북풍'을 더 크게 유도할 수도 있다고 봅니다.

무인기 사태처럼 청와대가 비판받을 수 있지만, 더 큰 '북풍'이 몰아칠 것이고, 이는 국정원의 존재와 간첩사건 조작을 은폐하는데 아주 탁월하고 잘 먹혀들어가는 수법이기 때문입니다.

'매카시즘'의 광풍이 모든 것을 뒤덮어, 앞으로 있을 6.4 지방선거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도 있습니다.



언론과 국정원,새누리당, 보수단체가 연일 '안보','보안'을 떠들지만, 진짜 정보를 유출하는 사람들이 과연 누구입니까?

북한이 알면 안 되는 청와대 사진을 버젓이 공개하는 조선일보, 새누리당 의원이나 블랙요원이 과거 무슨 일을 했는지 자세히 보도하는 언론이 어쩌면 진짜 간첩일 수도 있습니다.


그들에게 진짜 안보는 필요 없습니다. 대한민국에서 안보는 권력을 잡기 위한 수단이지, 국민의 안전을 위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북풍'은 북한이 아닌 우리 내부에서 대한민국을 갉아먹는 집단이 벌이는 만행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엠피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