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유병언 사망-유대균 체포'에 이어진 '미모의 호위무사' 시리즈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유대균 씨가 수배 73일 만에 검거됐습니다. 유대균 씨는 7월 25일 경기도 용인 수지의 모 오피스텔에서 유병언 회장의 최측근 '신 엄마'의 딸 박수경 씨와 함께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유대균 씨는 아버지 유병언의 사망 소식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마음이 아프다'고 말하며 인천지검으로 이송됐습니다. 

유병언 사망과 사체 발견 소식이 나온 며칠 뒤에 벌어진 장남 유대균의 체포 소식은 유병언의 미스터리한 사망과 이해할 수 없는 의혹을 주고 있습니다.

경찰과 검찰의 받아쓰기로 일관한 언론의 기사를 통해 유병언의 장남 유대균의 체포에 담긴 이상한 점을 정리해봤습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유대균은 지난 4월 22일부터 검거되던 7월 25일까지 오피스텔에서 거주했다고 합니다. 유대균이 거주하는 오피스텔에 음식을 제공한 사람은 유대균의 측근 하모씨의 여동생이었습니다. 

경찰은 하씨의 여동생이 소유하고 있던 오피스텔에 거주하지도 않으면서 수도요금과 전기료가 계속 나와 하모씨를 추궁 '구원파 신도 한 명에게 비밀번호를 알려줬다'는 말 한마디에 오피스텔을 조사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과 검찰은 이전부터 유대균의 측근들을 모두 조사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측근 하모씨의 여동생이 유대균을 은닉하고 있던 상황에서 실제 측근들의 가족이 소유한 오피스텔을 조사한 것은 유병언의 사망을 확인한 7월 22일 이후였습니다.

현상금 1억짜리 A급 수배범'에 대한 수색과 수사를 아버지 유병언이 죽어서야 긴급히 정밀 수사를 했다는 경찰의 발표대로라면 그동안 경찰과 검찰은 일부러 유대균의 수사를 게을리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경찰이 유대균과 박수경을 검거했을 당시, 오피스텔에는 TV가 없었고 노트북컴퓨터와 휴대전화도 사용하지 않은 듯 먼지가 쌓여 있었다고 합니다.

유대균은 외부와 일절 연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버지 유병언의 사망 소식을 체포되어서야 알았다고 밝혔습니다. 하모씨의 여동생이 음식을 제공하는 시기에는 아예 바깥출입조차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범죄 경력이 많은 수배범이라면 도주를 해본 경험이 있기에 그 고통을 참고 견디었겠지만, 부유하고 자유분방하게 살아오던 고도비만의 남성이 좁은 오피스텔에서 무려 3개월 동안 책만 읽고 살 수 있었다는 사실은 믿기 어렵습니다. [각주:1]


7월 25일 인천지검은 브리핑을 통해 "대균씨가 이달 말까지 자수하면 선처하겠다"고 발표합니다. 그로부터 불과 한 시간 뒤인 오후 5시 인천 광역수사대는 오피스텔에 은신한 유대균을 검거하기 위해 소방서와 협력해 사다리차와 매트리스를 준비하고 오피스텔을 급습합니다.

검찰은 경찰의 유대균 검거 작전을 몰랐다고 합니다. 그러나 조선일보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검찰과 정보를 공유했다'고 합니다. 인천지검도 '전기요금과 수도요금이 많이 나오는 오피스텔을 조사하라'는 공문을 보냈다고 했습니다.

유대균 은신 오피스텔에 대한 첩보는 알고 있었지만, 전혀 다른 경찰과 검찰의 행보를 도대체 우리는 어떻게 봐야 할까요?


7월 22일 검경은 전남 순천에서 발견된 변사체가 유병언의 시신이 맞다고 발표했습니다. 검경과 국과수 발표에도 불구하고 유병언 사망에 대한 의혹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유병언 사망에 대한 끊임없는 의혹을 잠재울만한 사건은 그의 장남 유대균의 체포 소식일 것입니다. 유대균의 체포 소식과 함께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또 하나의 소식이 있습니다.



유대균 체포 당시 함께 있었던 박수경씨의 이야기가 포털 뉴스 1면에 계속 노출되고 있으며, TV 뉴스와 종편 등에서 계속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유대균과 함께 있던 의문의 여인은 누구?'
'미모의 여인과 결국'
'태권도 사범 박수경 호위무사?'
'여 호위무사와 은신'
'꼿꼿한 미모의 호위무사, 박수경은 누구?'


세월호 참사의 결말이 '미모의 호위무사'라는 단어를 통해 '애정 행각'으로 바뀌면서 수백 명의 죽음이 불륜의 대명사로 불리는 TV드라마 '사랑과 전쟁'이 되고 있습니다.



세월호 유가족과 피해가족, 단원고 학생과 시민들은 빗속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서울광장에 모여 추모행사와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공권력은 그들을 막았고, 곧바로 유대균 체포 소식과 '미모의 호위무사' 시리즈가 TV와 인터넷 뉴스에서 자극적인 얘기들을 쏟아 놓고 있습니다.

경찰과 검찰은 유대균 체포에 대한 1계급 특진이 아니라, 오히려 왜 그동안 3개월 동안 한 자리에 은신해있던 유대균을 체포하지 않다가 유병언 사망 이후 A급 수배범에 대한 정밀 수색과 검거 작전을 벌였는지 감사를 받아야 합니다.

검찰과 경찰이 무능한 것인지, 일부러 안 잡다가 유병언 사망 이후 체포했는지에 대한 과정을 조사함으로 박근혜정부가 세월호 참사를 어떻게 움직이는지 조금이나마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1. 유대균은 만두를 주로 먹으며 3개월을 살았다고 언론이 보도함. [본문으로]
  • BlogIcon 짤짤이 2014.07.26 08:08

    세월호 참사 일으켜서 박근혜 지지율 하락에 결정적인 공헌을 한 유씨일고 체포에 당황하는 이는 누구일까? 유씨를 사망시켜 증거인멸을 시도해 가장재미보는 세력은 어디일까? 앞으로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유리하게 이용하려는 세력이 저지른 거라고 보면 음모론의 실체가 쉽게 밝혀지지. 그러니 진실을 밝혀도 자꾸 말도안되는 음모론으로 진실을 가리려는 피터같은 인물이 더 수상하다. 피터가 유벙언 못찾는 경찰을 비웃는 글을 보면 본인은 유벙언 죽은걸 미리 알고 있었던듯 하다. 혹시 피터도 유씨일가와 엮어 있는건 아닐까?

    • BlogIcon 통영어부 2014.07.26 23:52

      피터가 참 좋다 종종들어와서 피터의 글을 읽을때면 속이 후련하고 쓰리고아픔으로 눈꺼풀이 벗겨지는 느낌이들때가 많았다.

      돌닭 정부의 형편없는 나라살림 뽑아처 먹는 형태가 시발욕나오고 짜증 밀려올때가 수없이 ㅇ많았다. 이러한 와중에
      아이엠 피터의 글솜씨는 어두운 한국사회의 빛과 같은 역활을 했었다

      고맙습니다 피터♡♡♡♡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4.07.26 08:09 신고

    목을 보면 정말 운동선수 같네요~~~ 빨리 마무리 되면 좋겠네요

  • 경준씨 2014.07.26 10:09

    유대균 안잡은 이유?
    언젠가 유병언이 올 줄알고 오피스텔을 관찰만 하고 있었겠죠.
    유병언이 죽어서 관찰할 이유가 없어져서 그냥 잡은겁니다.
    또 유병언을 시신을 보고 안했다는 책임으로 순천경찰서장이 직위해제 당했습니다.
    경찰입장에선 검찰에겐 책임이 묻지 않는게 기분나빴던 상황이죠.
    그래서 경찰이 유대균이 살고 있는 곳을 체포하러 간 겁니다.

  • 슈가이처 2014.07.26 17:15

    세월호 참사가 일으킨 박근혜 때문이 아니라 유병언 때문에 세월호 사건이 일어나는 것 같다.
    난 처음에 세월호가 일어난 걸 4월 16일날 학교 끝나고 티비보다가 세월호 사건이 일어났다는 걸 알게 되었다.
    정말 고등학교 형 누나들 마음 슬프겠다.

  • Favicon of http://) BlogIcon 태민지 2014.07.28 07:35

    정말 무능한 정부입니다. 한심하네요. 각종 의혹을 풀지는 않고 의혹을 의혹으로 덮으려고하니 국민의 불신은 계속 되는거죠. 무엇을 덮기위해 그렇게 혈안이 되는거죠. 피눈물 흘리는 국민은 보이지도 않은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