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2014.06.27 07:30


참여정부 시절, 부동산을 안정시키기 위해 '8.31 부동산 대책'이 나왔습니다. 참여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나오자 조중동은 '무차별 세금 폭탄'. '종부세 공포', '경제 대란' 등의 용어를 거침없이 사용하면서 공격에 나섰습니다.

'8.31 부동산 대책'뿐만 아니라 '11.15부동산 대책'이 발표됐을 때도 사정은 비슷했습니다. <부동산 문제-세금폭탄-정책 실패- 무능한 정권>으로 이어지는 조중동의 언론 공격에 참여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매번 실패와 난항을 겪었습니다.

왜 조중동은 참여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그토록 공격했을까요?

'세금 폭탄? 고작 1%를 99%의 문제로 몰고 갔던 조중동'

'8.31 부동산대책'이 나오기도 전인 2005년 8월 23일 조선일보는 <8.31 부동산대책 무차별 세금폭탄 터지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8월 24일도 <무차별 세금폭탄, 애꿎은 피해자 쏟아진다.>는 기사를 연속해서 보도했습니다.



조중동은 매번 무차별 세금폭탄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제로 종부세를 내는 사람은 전체가구의 1,3%에 불과합니다.

대한민국 국민 대다수에 해당한다고 조중동은 떠들지만, 실제 대한민국 인구 4천8백만 명 중 23만 명만 해당합니다.


중앙일보는 2006년 7월 19일 사설에서 한국 부동산 세금폭탄으로 한국인들이 미국 맨하튼의 부동산을 구입한다며 '탈 대한민국'이 왔다는 식으로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부동산 보유세율은 1,5%~1.6%로 한국의 0.17%~0.52%에 비해 무려 3배가 넘습니다. 세금폭탄이 싫은 사람이 오히려 더 세금이 높은 곳의 부동산을 산다는 주장은 억지에 가깝습니다.

대규모 아파트를 공급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실제 1990년~2005년까지 공급된 주택 586만채 중 270만채는 2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다주택 보유자였습니다.

조중동은 1%에 불과한 문제를 마치 99%의 문제처럼 몰고 갔으며, 이는 그들이 1%의 대변자에 불과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 부동산 광고는 조중동의 힘'

조중동이 유료부수를 자랑한다고 하지만 대한민국 신문의 가장 큰 수입원은 광고입니다.

부동산 분양 관련 광고는 거의 전면 내지는 양면으로 나오는 경우가 많은데, 신문사 입장에서는 돈을 한 방에 쉽게 벌 수 있습니다.



특히 부동산 분양 광고는 날짜를 지정하는 경우가 많은데, 대기 광고와 지정 광고는 단가부터 차이가 있기 때문에 신문사로서는 수익률이 훨씬 높습니다.

조중동의 부동산 광고는 다른 신문사에 비해서 유독 많습니다. 그중에서도 조선일보는 항상 부동산 광고 1위입니다.


부동산 정책이나 관련 기사가 나오는 기간의 조중동과 경향신문, 한겨레 신문의 부동산 광고 횟수를 보면 조선일보는 한겨레에 비해 3배 이상 높았습니다.

같은 기간 조선일보의 부동산 광고는 (전면과 양면 포함)는 18개였는데, 경향신문과 한겨레는 5개에 불과했습니다.

1면 컬러 광고비 단가를 대략 1억원 (기준 광고료 1억5백3십만 원)으로 계산한다면, 조선일보는 조사기간 부동산 광고로만 18억원을 번 셈입니다.


전면이나 양면의 대형 부동산 광고 이외 '5단통'이나 '5단반' 짜리 광고 등은 거의 매일같이 신문 지면에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조선일보의 부동산 광고는 전체 신문 지면의 11,75%였고, 전체 광고 지면으로 계산하면 23%에 달했습니다. 광고 10개 중의 2개는 부동산 광고라고 볼 수 있습니다.

대형 건설사의 광고가 주 수입원인 조중동 입장에서는 언론의 역할보다는 광고주인 건설사를 위해 기사를 쓰는 것이 당연했고, 그들은 광고를 뉴스처럼 보도했습니다.  

' 나는 땅 부자 신문사다'

조중동이 부동산에 목매다는 이유가 단순히 부동산 광고 수입 때문일까요? 아닙니다. 조중동은 그들 스스로 이미 부동산과 관련하여 자유로울 수 없는 존재들입니다.


조선일보는 전체 신문사 자산의 35.3%인 163,776,465,786원이 부동산 자산입니다. 동아일보도 전체 자산 중 28.2%가 (131,520,004,608원) 부동산 자산입니다.

동아일보는 무려 전체 자산의 45.1%가 (238,809,045,800원)부동산 자산입니다.


조중동의 부동산 자산만 따져도 5천2백억 원에 달합니다. 조중동은 주식시장의 주식 등락처럼 부동산 시장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태생적 구조를 안고 있는 언론사입니다.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일가의 자택은 서울시내 개인 주택 중 최대규모인 3,748평입니다. 청와대 관저 (건평 444평, 앞마당 477평)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대지 400평, 건평 350평)과 비교해도 훨씬 많습니다.

언론사 사주부터 엄청난 땅을 소유하고 있으며, 언론사의 자산이 부동산에 편중되어 있다면, 언론사는 당연히 자신들에 유리한 부동산 정책을 만들도록 유도하게 되어 있습니다.


참여정부는 부동산 환상의 위험을 경고했습니다. 부동산 투기를 막겠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노력은 상위 1% 땅부자, 그리고 건설사와 결탁한 조중동에 의해 참혹하게 난도질 당했습니다.

'하우스푸어'가 문제이니 부동산 활성화를 해야 한다며, 빚을 내서 집을 사라고 조중동과 박근혜정권은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언론조작과 왜곡에 휘말려 피해를 보는 사람은 중산층과 서민이고 이득을 보는 사람은 땅부자와 건설사뿐입니다.

상위 1%를 위해 99%의 희생을 요구하는 언론,
그들은 이미 언론이길 포기한 권력집단에 불과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엠피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