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2014. 5. 13. 08:05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로 정몽준 의원이 선출됐습니다. 정몽준 의원은 5월 12일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자 선출대회에서 3,198표로 958표에 그친 김황식 전 총리를 압도적으로 앞서 1위에 올랐습니다.

정몽준 의원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선출 수락 연설에서 ' 제 아들의 철없는 짓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하면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정치인의 눈물을 믿지 않는 아이엠피터는 정몽준 의원이 흘린 눈물도 '악어의 눈물'로 봅니다. (악어의 눈물은 악어가 먹이를 씹으며 동물의 죽음에 애도해 눈물을 흘린다는 이야기에서 비롯됐다)

왜냐하면 필요할 때는 가족을 동원해 선거에 이용해놓고, 그 잘못을 덮기 위해서 눈물을 흘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시사] - 나경원 딸 '유나의 편지'는 거짓이었다.
[정치] - 나경원의 눈물은 진짜 '악어의 눈물'이었나?


한국에서 가족을 동원한 감성 자극 선거 방식은 대단히 효과적입니다. 어제 정몽준 의원이 눈물을 흘리자마자 언론은 '울어버린 아버지 정몽준'이라는 문구를 동원하며 부성애를 자극하고 있습니다.

정몽준 의원의 정치 배경을 이해하려면 아버지 정주영의 정치방식을 우리가 눈여겨볼 필요가 있습니다.

' 정당 최초 유세장에서 벌인 나체쇼'

정몽준 의원의 아버지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도 정치를 했던 사람입니다. 정주영 전 회장은 1992년  대통령 출마를 결심하면서 김동길의 새한당을 흡수, 국민당을 창당합니다.

1992년 대통령 선거가 시작되면서 정주영은 '경제 대통령, 통일 대통령'이라는 슬로건을 내걸며 반값 아파트 공약 등을 제시하며 선거판에서 돌풍을 일으킵니다.


선거 유세가 한창이던 1992년 11월 30일 충남 대천 국민당 유세장에 대한민국 정당 최초로 나체쇼가 등장합니다. 유세장 식전 유흥행사로 시작된 나체쇼는(유흥업소와 국민당이 계약) 참석한 사람들의 제지로 겨우 아슬아슬(?)하게 마무리가 되기도 했습니다.

당시 MBC는 유세장 나체쇼 원본을 그대로 보도하기도 했는데, 이는 공중파 최초로 '19금 뉴스'라는 용맹함(?)을 보여준 사건이기도 합니다.

당시 국민당은 거칠 것이 없었습니다. 막대한 자금력과 조직력을 동원해 정보기관도 해내지 못했던 '초원복집 도청'도 해냈고 (물론 이 사건은 오히려 역풍을 맞았지만) 대한민국 신생정당 최초로 1992년 14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31석을 확보하는 엄청난 성과도 이룩했습니다.


정몽준 의원은 항상 연예인과 축구를 동원한 정치 이미지를 부각시켰습니다. 이 방식은 아버지 정주영으로부터 물려받았던 방식입니다.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은 1992년 정치를 시작하면서, 강부자, 이주일 등 당대 최고 연예인을 동원한 선거로 큰 효과와 인기를 얻었습니다.

대선에서 패배한 후 현대그룹에 대한 압력이 거세지자,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은 '스포츠를 통해 이미지를 회복하라'는 지시를 내렸습니다.

정주영 회장의 지시로 정몽준 현대중공업 회장은 축구협회장에 취임했고, 정세영 그룹회장(수상스키), 박재면 현대건설회장(수영), 이내흔 현대건설사장(역도), 이현태 현대석유화학회장(아마야구) 등이 한국 스포츠계를 장악했습니다.

정몽준 의원의 축구협회장 출마는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서가 아닌, 현대그룹 이미지를 위해서였습니다. 아마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정몽준 의원은 아버지 정주영 회장이 톡톡히 효과를 봤던 '연예인'과 '축구', '경제'를 빠짐없이 활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 법의 허점을 이용하는데 탁월한 사람들'

우리가 흔히 법을 몰라 당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순진한 사람들은 법을 몰라 매번 손해를 보지만, 법을 잘 아는 사람들은 법을 이용해 그 혜택을 마음껏 누리고 있습니다.


정몽준 의원은 새누리당 서울시장 경선이 끝난 뒤에 JTBC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했습니다. 이날 손석희 앵커가 부인 김영명 씨의 선거법 위반을 묻자 정몽준 의원은 '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말한 것인데, 그 말에는 제 이름이 안 들어 있었다'고 대답하기도 했습니다.

정몽준 의원의 부인 김영명 씨가 발언한 동영상을 보면 '박원순 시장을 이기려면 플러스 알파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플러스 알파를 끌어올 사람이 정몽준 후보가 아닌가 싶습니다'라는 말이 정확히 나옵니다.

물론 지지해달라는 말에 '주어'(이름)는 없었지만, 발언 내용을 보면 그 누가 봐도 정몽준 지지 발언이었습니다. '주어가 없다'는 말은 새누리당 사람들의 위기탈출용 면죄부로 최상의 카드인가 봅니다.



중앙선관위의 법규해석과는 '현직 국회의원이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 출마할 경우, 예비 후보자 등록을 하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반드시 사퇴해야 하며, 예비후보자등록신청 수리 후 그 직(국회의원)을 그만두지 아니한 사실이 발견된 때는 그 등록은 무효가 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 해석에 따르면 정몽준 의원 부인 김영명씨가 서울시장 선거운동을 하는 행위 자체는 공직선거법 위반입니다. 왜냐하면 정몽준 의원은 공식적인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2014년 5월 14일 04:00 현재)

예비후보자가 아닌 경우는 자신이 개설한 홈페이지 이외에는 다른 모든 부분에서 선거운동에 제약을 받게 됩니다. 한마디로 현재 정몽준 의원이 벌이는 선거운동은 편법을 (공식적인 정당행사나 의정활동으로 ) 이용해 벌이고 있는 것입니다.

경선에 떨어지면 국회의원직을 유지하고 경선에 이기면 국회의원직 사퇴하고 후보로 등록하겠다는 모습을 보면, 끝까지 자기 손해는 하나도 보지 않겠다는 철저함에 혀를 내두르게 됩니다.

' 정몽준과 이명박의 재결합, 친이계의 부활'

정몽준 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하다가 한나라당에 입당하게 된 가장 큰 계기가 바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로 이명박 후보가 선출되면서입니다.

무소속으로 국회의원을 하다가 아버지 정주영을 따라 '국민당' 소속이 됐다, 2002년 대선을 위해 '국민통합21'이었던 정몽준 의원의 한나라당 입당은 공식적으로 이명박 후보를 도와주겠다는 적극적인 표현이었습니다.


2007년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와 정몽준 당시 무소속 의원이 만났는데, 이 만남은 거의 20년 만이었습니다.

1991년 이명박은 정주영이 대선출마를 준비하는 동안, 자신의 보스가 아닌 김영삼쪽으로 돌아서면서 정주영의 대선출마 소식을 조선일보에 제공하는  만행(?)을 저질렀습니다.

정주영과 정몽준 입장에서는 배신을 당한 셈이고, 이런 이유로 정몽준과 이명박은 근 20년을 사적인 만남을 전혀 갖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정몽준 의원에게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출마를 권유한 사람이 친이계 김용태 의원입니다. 요새 김용태 의원은 남재준 국정원장 사임을 요구하거나 박심마케팅을 비판하는 등 반 박근혜 진영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친이계가 박근혜 대항마로 정몽준 의원을 선택한 것은 어쩌면 탁월했을지도 모릅니다. 박근혜 지지율 하락 등으로 친박 마케팅이 효과를 보기 어려운 시점에서 정몽준 의원의 '경제' 과대포장은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먹힐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이런 형태로 친이계가 부활한다고 해서 대한민국 정치가 개혁될 수 있느냐는 점입니다. 알다시피 친이계,친박계로 나누고 있지만, 그들 모두가 새누리당 의원이기 때문입니다.


'꽈당몽준'이라는 별명 있던 정몽준 의원은 최다선 의원으로 한국 정치사의 현장에서 주역과 변방을 오가면 끈질기게 정치 인생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가 정계를 은퇴할 것이다라는 예상을 깨고 다시 나올 수 있었던 배경은 '현대 재벌'과 '축구',' 연예인'이라는 정치 외적인 요소가 그를 항상 도와줬기 때문입니다.

할 수만 있으면 모든 것을 다 동원하는 것이 선거이지만, 과연 언제까지 선거가 정치 외적인 요소로 당락이 결정되어야 하는지 참 답답합니다.


무한도전은 예능 프로그램입니다. 그런데 요새 '시사 고발 프로그램'이 되어버리고 있습니다. 저널리즘이라 불리는 언론이 '예능'이 되어가니 이런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무한도전이 보여준 선거 방식은 예능 프로그램에서만 볼 수 있어야 합니다. 만약 예능 프로그램에서 봐야 할 모습을 현실에서도 본다면, 아마 우리는 정치라는 단어 대신에 '예능'이라고 불러야 할 것입니다.

무한도전이 예능으로 끝나야 대한민국은 제대로 된 나라가 될 수 있습니다. 6.4 지방선거에서 무한도전이 재방송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랄 뿐입니다.

Posted by 아이엠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천안독자


    남자 박근혜 정몽즙(=눈물을 짜내서) ㅋㅋㅋ
    몽 심은데 몽 난다(=그 애비에 그 아들) ㅋㅋㅋ

    이것이 민심~!!!

    2014.05.13 09:36 [ ADDR : EDIT/ DEL : REPLY ]
  2. 문제는 저 악어의 눈물이 우리국민들한테 통한다는거죠...특히 나이드신 분들한테는 더더욱...

    2014.05.13 11:10 [ ADDR : EDIT/ DEL : REPLY ]
  3. 국민들의 의견이 어떨지 기대됩니다.

    2014.05.13 12: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선관위개표조작

    일단 개표조작으로 서울시장 미리 당선 축하하고, 대선에 뛰어들것 같으니까 미리미리 개표조작할 프로그래머 잘 매수하도록.

    2014.05.13 21:51 [ ADDR : EDIT/ DEL : REPLY ]
  5. 너 누구니?

    2014.05.15 22:18 [ ADDR : EDIT/ DEL : REPLY ]
  6. 정몽준님이 무조건 당선되어야한다~!!지금 서울의 꼬라지를봐라~박원순이 그동안 무엇을했나!!!!

    2014.05.18 02:39 [ ADDR : EDIT/ DEL : REPLY ]
  7. 지랄한다 ㅉ

    2014.05.19 20:20 [ ADDR : EDIT/ DEL : REPLY ]
  8. 예능이 현실인지 현실이 예능인지..착잡하네요..

    2014.05.21 18:18 [ ADDR : EDIT/ DEL : REPLY ]
  9. 음...

    원숭! 원숭! 멍키! 멍키! 끼~끼끼끼! ㅋㅋ

    2014.05.30 17:08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일베한테 이 글쓴분의 역량에 10분의 1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네요..

    2014.05.31 02:25 [ ADDR : EDIT/ DEL : REPLY ]
  11. 존경하는국민에게 아들이그런말했으니속이 많이상한거고 또 그 댓가로 어린아들이 뭇매를맞으니 아버지로서 가슴이아픈거겠지요. 뭐든 편파적이고삐딱하게보면 뭔들그렇게않보이겠습니까. 블로그주인장 정신차리세요ㅉㅉ

    2014.06.05 21:35 [ ADDR : EDIT/ DEL : REPLY ]
  12. 존경하는국민에게 아들이그런말했으니속이 많이상한거고 또 그 댓가로 어린아들이 뭇매를맞으니 아버지로서 가슴이아픈거겠지요. 뭐든 편파적이고삐딱하게보면 뭔들그렇게않보이겠습니까. 블로그주인장 정신차리세요ㅉㅉ

    2014.06.05 21:35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정몽준회장이 2002월드컵으로 전 국민에게 기쁨을 선사한게 얼만데, 그깟 삐딱한 시선으로 보냐. 블로그 주인장 개념탑재 좀 해요.

    2014.07.11 09:04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정몽준회장이 2002월드컵으로 전 국민에게 기쁨을 선사한게 얼만데, 그깟 삐딱한 시선으로 보냐. 블로그 주인장 개념탑재 좀 해요.

    2014.07.11 09:0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