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2015.11.17 07:41

 

 

파리 테러 사건으로 전 세계가 안타까운 마음에 추모 행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G20 정상회의에서도 그들을 위한 묵념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당시 정상들의 묵념 모습에서 유독 박근혜 대통령의 의상만 눈에 띄는 흰색이었습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혼자만 너무 튄다','추모와 거리가 멀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판에서도 네티즌의 의견을 수집해 작성한 '박 대통령 또 의상 논란?…파리 테러 묵념서 혼자 흰 자켓'이라는 기사가 올라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그러나 이후 갑자기 기사가 삭제됐다가 다시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오전에 기사가 삭제되자 온라인에서는 압력 때문이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온라인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흰옷 의상이 관심을 끌자 '朴대통령, G20 회의서 흰색 옷 착용해 파리 희생자 추모'라는 기사가 오후에 올라왔습니다.

 

 

세계일보는 '대부분 동양권 문화에서 보이는 듯이 우리나라에서도 과거 장례식장에선 흰색 옷을 사용해 고인에 대한 추모와 애정을 표현했다. 실제로 우리나라의 전통상복 의상은 대부분 흰색이다.'라며 박 대통령의 흰옷이 한국 장례식장에서 입는 흰색 소복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세계일보는 '박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세월호 참사 유족들을 만난 이후로 세월호 가족대표단을 접견할 때나, 아랍에미리트 왕세제를 접견할 때 등 대부분 공식 행사에서 흰색 상의에 회색 바지를 착용하며 추모의 뜻을 표현했다.'라며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입은 추모 의상은 흰색이 아닌 검은색이었다'

 

세계일보의 기사처럼 한국의 장례식장에서는 흰색 소복을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요새는 흰색보다는 검은색 소복을 많이 착용합니다. 박근혜 대통령도 추모식 등에서는 흰옷보다는 검은색 의상을 입었습니다.

 

 

세계일보 기자가 제시한 청와대에서의 세월호 유가족 만남을 제외하고는 박근혜 대통령이 추모식에서 흰옷을 입은 경우는 별로 없었습니다.

 

'4.19기념식'이나 '현충일', '천안함 장병 추모식'등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은 검은색 옷을 착용했고, 세월호 1주기를 맞아 찾은 팽목항 방문 때마저도 검정 상의와 바지를 착용했습니다.

 

'흰옷이 추모용? 일반적인 행사복이었다'

 

세계일보는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박근혜 대통령이 흰옷을 입고 추모의 뜻을 표현했다고 합니다. 이 말은 그다지 신뢰하기 어렵습니다. 세월호 참사 이전인 2013년과 2014년(4월 이전) 박근혜 대통령의 의상을 조사한 결과 흰옷을 입은 경우도 많았기 때문입니다.

 

 

2013년 4월 신문의 날 기념 축하연에서도 박 대통령의 의상은 흰옷이었습니다. 2013년 5월 워싱턴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도 흰옷이었습니다. 로버트 미 상원의원을 만날 때도, 자카르타를 방문했을 때도, 인도 국가안보보좌관이나 인도 만모한 싱 총리와 한-인도 협정서명식을 할 때도 박근혜 대통령의 의상은 흰옷이었습니다.

 

세월호 참사 이전에 흰옷을 입지 않았다면 세계일보의 주장은 설득력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세월호 참사 이전이나 이후나 박근혜 대통령의 흰옷 의상은 거의 비슷비슷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이전이나 이후나 회의를 할 때, 임명장을 줄 때, 행사에 참석해 건배할 때, 해외순방을 가서 각국 정상을 만날 때도 흰옷을 입었습니다.

 

물론 박근혜 대통령이 흰옷만 입지는 않았습니다. 와인 색상, 빨간색, 카키색 등 다양하고 화려한 의상을 입었습니다. 아시다시피 박근혜 대통령의 패션은 유명하기 때문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추모비에 헌화할 때 흰옷을 입은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수차례의 해외순방 중 벌어진 헌화에서 흰옷을 입은 경우는 몇 차례 되지 않습니다. '대부분 공식 행사에서 흰색 상의에 회색 바지를 착용하며 추모의 뜻을 표현했다.'는 표현은 억지에 가깝다고 볼 수 있습니다.

 

대통령의 의상 책임자가 누구인지는 모르지만, 단순히 G20정상회담에서 추모 묵념을 하리라 생각하고 검은색 옷을 준비할 수는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다른 나라에 가서 헌화할 때 의상을 보면 공식 일정에 있었을텐데 왜 굳이 핑크, 녹색 등의 화려한 색상을 준비해줬지?라는 생각이 드는 장면도 있었습니다.

 

해외순방이나 각국 정상을 만날 때 의상은 중요합니다. 그러나 무난한 색상의 옷을 입고 만나면 별문제가 없는데 평소에 너무 '패션 외교'를 강조하고 찬양하는 언론의 모습에 비판 여론이 생긴 것 같습니다.

 

비판 여론을 잠재우겠다고 억지 논리를 펼치는 언론의 모습을 보면, 오히려 박근혜 대통령을 향한 고의적인 셀프디스가 아닐까하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엠피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