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사2015.10.21 07:55

 

 

교육부가 국정교과서를 '올바른 역사교과서'라 부르며 홍보에 나서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올바른 역사교과서-유관순 열사편'이라는 동영상을 제작해 배포하고 있습니다. 교육부가 제작한 동영상에는 '2014년까지 일부교과서에는 유관순은 없었습니다.'라는 자막과 함께 '유관순은 2014년까지 8종의 교과서 중 2종은 기술이 안되었고, 2종은 사진 없이 이름 등만 언급되었습니다'라는 문구가 있습니다.

 

이 문구만 보면 마치 현행 대한민국 검인정 교과서가 유관순을 아예 기술하지 않은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8종의 교과서 중 유관순을 기술한 교과서는 6종입니다. 교묘하게 말을 바꾸어 현행 검인정 교과서가 문제가 있으니 국정교과서로 바꾸어야 한다는 논리를 펼치기 위한 무리수입니다.

 

'박정희가 만든 고교 국정교과서에도 유관순의 이름은 없었다'

 

교육부가 논리대로 1979년 박정희 정권이 만든 국정교과서를 확인해보겠습니다. 과연 유관순이 있었을까요?

 

 

1979년 발행된 고등학교 국사 국정교과서 '독립운동의 방향과 3.1 운동'편을 봐도 유관순이라는 이름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1919년 3월 1일, 손병희, 한용운,이승훈 등 33인이 민족 대표의 이름으로 조선 독립 선언서를 선포하면서 3.1운동의 봉화를 올렸고, 시위가 전국 방방곡곡에 파급됐다'는 말만 나옵니다.

 

혹시나 해서 국사교과서 뒤편에 있는 '찾아보기' 항목을 조사해봤습니다.

 

 

1979년 국정교과서 찾아보기 항목을 보면 '유길준','유득공','유몽인','유성룡' 등의 이름은 있었지만, 유관순이라는 이름은 없었습니다. 즉 박정희 유신정권에서 발행한 고등학교 국사 국정교과서에는 '유관순'은 없었던 것입니다.

 

'유관순이 있고 없고가 역사교과서의 잣대는 아니다'

 

1979년 박정희 정권이 펴낸 고등학교 국정교과서에는 유관순이라는 항목이 없었지만, 중학교 국사 교과서에는 짧게 유관순이라는 이름이 나옵니다.

 

 

중학교 국사교과서 268쪽을 보면 '어린 여학생 유관순의 순국 등 일제의 포악한 무력 탄압으로 인한 사상자는 2만 명이 넘었으며'라며 유관순이라는 이름이 나옵니다.

 

유관순이 있고 없고가 올바른 역사교과서의 잣대가 된다면 박정희가 만든 중학교 국사교과서는 올바른 역사교과서가 되고, 고등학교 국사교과서는 잘못된 교과서가 되는 것입니다.

 

'초,중.고교별로 배워야 할 역사도 차이가 있다'

 

교과서를 만들 때마다 교육부는 '주요 학습 요소'를 제시합니다. 어느 시기에는 어떤 내용이 꼭 들어가고, 이 내용만은 아이들에게 가르쳐야 한다는 공교육의 지침입니다.

 

 

교육부가 지난 9월 23일 발표한 '초중등학교 교육과정 총론 및 교과 교육과정 고시'를 보면 초등학생은 '일제의 침략과 광복을 위한 노력'에서 '광복을 위하여 힘쓴 인물 이회영, 김구, 유관순, 신채호 등'을 배우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중학교와 고등학교 학습요소에는 빠져 있습니다. 대신 중학생은 '민족자결주의'를 고등학생은 '무단통치'.'토지조사사업' 등을 3.1운동과 함께 공부하게 되어 있습니다.

 

왜 초등학교에는 유관순이 들어 있고, 중,고등학교 교과서에는 없을까요? 바로 공부하는 수준의 차이입니다. 초등학생은 덧셈,뺄셈을 배우고 중,고등학생은 미분,적분을 배웁니다. 고등학생에게 구구단을 가르치는 일 자체가 어리석은 일입니다. 유관순 열사는 이미 초등학생 때 다 배우고 왔다고 가정하고 고등학교에서는 조금 더 깊이 있는 일제강점기의 역사를 배우는 것입니다.

 

 

중학생들은 북한 관련 주요 학습요소로 '7.4 남북 공동성명','남북 기본 합의서','6.15남북 공동 선언'을 배웁니다. 그러나 고등학생처럼 '주체사상과 세습 체제','천리마운동' 등은 배우지 않습니다. 이유는 무엇일까요? 중학생들이 배우고 판단하기에는 '주체사상'등은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교육부는 교과서 집필의 지침을 내려주고, 우리 아이들이 꼭 배워야 할 항목과 사건을 제시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 교육부가 유관순이 있고 없고를 올바른 역사교과서의 잣대로 삼고 있다는 자체가 두렵습니다. 이런 수준이라면 우리 아이들이 나중에 외국인들과 어떻게 역사를 가지고 토론할 수 있겠습니까?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갖고 있나요?

 

'현재 역사교과서는 다양한 출판사에서 총 9개의 역사교과서가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가 이거를 국정교과서로 만들어 버리면 아무리 객관적으로 바뀐다고 해도 정치적인 색채를 띄게 될 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또한, 역사는 다양한 관점과 다양한 의견이 모아져 이루어지는 학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기 때문에 국정교과서를 만들게 되면 저희 학생들은 편향된 역사교과서로 역사를 배울 수 있을 것 같아서 이렇게 나오게 되었습니다.' 국정교과서 반대 1인 시위 삼성고등학교 2학년 이다혜 학생

 

우리 아이들은 어른들보다 훨씬 똑똑합니다. 이 아이들에게 정치인들이 만든 역사교과서가 아닌, 제대로 된 역사를 가르쳐야 합니다.

 

대한민국 헌법에는 '모든 국민은 학문과 예술의 자유를 가진다'고 되어 있습니다.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학문의 자유가 없다면 자유민주주의 국가라고 부를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은 김일성의 사회주의 조국이 아니라 '민주공화국'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엠피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