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사2015.10.19 08:26

 

 

 

 

 

 

 

 

국정교과서 논란이 뜨겁습니다. 국회 본회의에서도 황교안 총리와 도종환 새정치연합 의원은 국정교과서를 놓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도종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어느 교과서에 6·25 책임이 남북 모두에 있다고 나와 있습니까? 어느 출판사 몇 쪽입니까?”

▷ 황교안 국무총리: “미래엔 과거 교과서에….”

▶ 도종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과거 교과서 얘기하지 마시고요. 지금 2015년이에요.”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2년 전의 검인정 부분에 대해서는 교육부가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까지 했습니다. 현행 검정교과서가 문제이기 때문에 국정교과서를 채택해야 한다는 논리입니다. 그런데 국정교과서에 문제가 발생하면 어떻게 책임을 질까요?

 

새누리당과 보수언론은 검정교과서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논리가 합당하며, 과연 교육에 적합한 내용일까요?

 

중앙일보는 '교과서에 숨은 편향'을 지적하면서 '현재 학생들이 배우는 한국사 교과서에 잘 발견되지 않는 편집을 지적했습니다. 근거로 '박정희 사진 1장, DJ 4장, 김일성 3장'을 제시했습니다.

 

특정 사안에 대한 비중을 사진이나 참고자료 등의 크기와 배치를 통해 차이를 둔 대목들은 여러 단계의 검증 과정을 거쳐 만들었음에도 쉽사리 드러나지 않는다. 반복되는 ‘역사 전쟁’과 교과서 수정 권고를 통해 많이 고쳐졌음에도 그러하다. 이념과 정파를 달리하는 인물과 사건에 대한 좋고 나쁜 감정을 교묘하게 담은 뉘앙스의 차이까지 찾아내기는 여간해서 쉬운 일이 아니다. 이 같은 민감한 부분까지 공정한 서술과 편집이 이뤄지려면 집필자의 양심에 기대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보이지 않는 양심에 기대는 것은 그야말로 요원한 일이다. -중앙일보 2015년 10월 13일.

 

 

중앙일보의 논리로 교학사 교과서를 살펴보니, 이승만 사진 5회, 김구 주석 1회, 독립운동가 윤봉길 의사 0회였습니다. 중앙일보의 논리라면 교학사 교과서는 김구 주석과 독립운동가 윤봉길이 보잘것없다는 감정을 실어 놓은 셈입니다.

 

새누리당은 '한국사 교과서대로 배워봅시다'를 통해 현행 한국사 교과서가 북한의 선거실상을 빼고 있다며 학생들을 걱정했습니다. 새누리당이 근거로 내세운 항목이 북한의 선거입니다. '모두다 찬성투표','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넌 대답만 하면 돼라는 신조어)라며 북한 선거를 비난했습니다.

 

제8대 대통령 선거에서 박정희는 단일후보로 대의원 2,359명 중 2,357표, 99.9%의 찬성으로 대통령에 당선됐습니다. 북한의 '모두다 찬성투표'와 다른 점이 무엇일까요?

 

 

현직 대통령의 아버지라고 역사에서 이런 기록을 삭제하거나 제외한다면 우리가 일본의 역사 왜곡을 어떻게 비판할 수 있겠습니까? 북한의 실상과 함께 박정희 유신헌법과 부정 선거도 아이들이 공부할 수 있게 해야 합니다.

 

대한민국의 역사교과서는 한 집의 가정사를 적어놓은 족보도 돈 주고 대필한 자서전도 아닙니다.북한의 선거실상은 기록하고 '한국의 유신과 독재'를 빼고 교과서 내용대로만 공부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우리 학생들 이대로 괜찮은 걸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엠피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