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낡은 학교 화장실 '무상급식' 아닌 대통령 때문

 

 

새 학기가 시작됐습니다. 학교에 가는 아이 중에는 학교 화장실 가는 일이 걱정인 아이들도 많습니다. 학교 화장실에서 대변을 보다가 친구들에게 걸리면 '똥싸개'라고 놀림을 받기 때문입니다.

 

일본은 학교 화장실에서 대변을 보는 순간 '이지메'(왕따)를 당하는 타겟이 되기 때문에, 대변을 참다가 집으로 도망치는 일도 발생한다고 합니다.

 

학교 화장실에서 대변을 보면 왜 아이들은 놀릴까요? 집에서도 몇 번이고 대변을 보는데, 굳이 학교에서 본다고 놀릴 이유는 없어 보이지만, 아이들은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고 무서워합니다.

 

' 학교시설 중 가장 불편한 곳 화장실'

 

학교 화장실을 놓고 아이들이 서로 놀리는 이유는 학교 화장실이 더럽기 때문입니다. 아이들 눈으로 볼 때 학교 화장실은 너무 더럽고 냄새가 나는 공간입니다.

 

 

화장실문화시민연대가 서울시 초등학교 4.5.6학년을 대상으로 학교 시설 중 가장 불편한 곳을 물어보니, 무려 64.7%의 아이들이 화장실이라고 응답했습니다.

 

아이들은 화장실이 불편한 이유로 '냄새가 심하고',' 변기가 더럽다'고 대답했습니다. 한 마디로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불쾌한 공간이라는 의미입니다.

 

어둡고 침침한 화장실에서 학교 폭력도 많이 벌어집니다. 남학생끼리의 싸움도 학교 화장실에서 가장 빈번하게 일어나고, 흡연도 화장실에서 이루어지기도 합니다.

 

[입학시즌] 여러분 자녀의 학교는 어떠신가요?

 

' 무상급식 때문에 학교 화장실을 고치지 못한다고?'

 

학교 화장실이 더럽지만, 고치지 못하는 이유가 '무상급식' 때문이라는 주장이 계속 나왔습니다. 이런 주장이 나온 배경은 오세훈 시장의 '무상급식' 파동 이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당선되면서부터입니다.

 

 

보수언론이나 자칭 보수단체들은 박원순 시장이 무상급식을 계속 추진하기 때문에 학교시설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특히 무상급식 예산 때문에 서울시 학교 화장실 개선 예산은 0원이 됐고, 박원순 시장이 정책적으로 무상급식만을 고집하기 때문에 학교 시설은 점점 낡아져 아이들이 위험하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무상급식 때문에 학교의 안전과 시설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하는 언론이나 단체는 진실을 일부러 왜곡하고 있습니다. 

 

 

박원순 시장이 취임하면서 무상급식이 확대됐고, 서울시교육청의 예산도 늘어났습니다. 2013년 서울시교육청은 시설사업비를 5,427억 원에서 3,108억 원으로 줄였습니다.

 

이 통계를 가지고 언론과 보수단체는 무상급식 예산 때문에 화장실,냉난방, 바닥개선비 예산이 0원이라며 그 모든 이유가 박원순 시장의 무상급식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언뜻 보면 맞는 듯합니다.

 

그러나 2013년 시설사업비가 0원으로 줄어든 이유는 무상급식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의 누리과정'[각주:1] 때문이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선공약으로 누리과정을 주장했습니다. 준비되지 않은 공약을 위한 4조원 가량의 예산은[각주:2] 보건복지부가 아닌 교육부에서 부담하는 것으로 바꾸었습니다. 교육청 입장에서는 대통령의 대선공약 때문에 기존의 예산을 삭감해야 됐습니다.

 

누리과정 예산 2,575억이 늘어난 만큼 학교 시설사업비 약 2,320억이 삭감된 모습을 보면, 학교 화장실 등의 학교 시설 개선이 무상급식이 아닌 대통령의 누리과정 공약 때문이라는 사실을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대통령의 어설픈 대선공약을 내세우기 위해, 박원순 시장의 '무상급식'을 타겟으로 삼고 거짓과 왜곡을 일삼은 것입니다.

 

' 악취가 나고 더러운 화장실, 가장 따뜻하고 쾌적한 공간으로 바뀌다'

 

학교 화장실이 더럽고 가고 싶지 않은 공간으로 계속 남고 있지만, 서울시교육청의 예산만으로 부족해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서울시가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화장실 공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매년 학교 화장실 개선 예산이 줄어드는 교육청과 다르게 2013년 115억, 2014년 103억을 지원해 학교 화장실을 개선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화장실을 단순하게 고치는 사업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스스로 화장실 개선작업에 참여하는 '쾌적하고 가고 싶은 화장실'로 바꾸는 사업으로 전개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17억5천9백만 원을 들여 7개 학교 26동[각주:3]의 화장실을 학생들과 함께 설계했고, 일부 화장실들은 이미 준공을 마치고 새 학기부터 아이들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학교 화장실을 바꾸면서 키가 달라서, 세면대와 변기, 옷걸이의 높이를 조절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리고 집에서 사용하는 비데를 학교 화장실에도 설치해달라고 했습니다.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이지만, 이미 여학생으로 파우더룸까지 필요하다는 아이들의 요구는 대부분 반영됐고, 요새 어른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멋진 공간으로 화장실이 재탄생됐습니다.

 

일부 어른들은 비싼 돈을 들여 화장실을 아주 좋게 꾸몄다고 불만을 제기합니다.  화장실이라는 공간이 쾌적하고 따뜻해지면서, 학교 폭력 등이 감소하는 경향도 보이고 있습니다.

 

 

학교 화장실이라는 공간이 바뀌면서 학교가 좋아졌다는 아이들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아이엠피터 생각으로는 교실과 도서실 등도 아이들이 원하는 멋진 공간으로 바꿔달라고 하고 싶지만, 쉽지는 않을 것입니다.

 

아이들이 가고 싶어하는 쾌적한 공간으로 학교 화장실을 바꿔주는 일은 어른들의 몫입니다. 그 이유는 우리 아이들이 초등학생부터 고등학교까지 매일 10시간씩 무려 12년 동안 머무는 공간이기 때문입니다.

 

그저 공부만 하라고 잔소리하기보다는 정말 공부하고 싶은 따뜻한 공간으로 학교를 만들어주고 열심히 공부하라고 하는 어른이 많은 사회가 우리 아이들을 진정으로 위하는 사회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1. 3세에서 5세 아이까지의 유치원 통합 교육과정을 지원하는 제도. [본문으로]
  2. 누리과정 공약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 그 공약을 준비하면서 예산을 어떻게 마련하는지 생각을 제대로 못했다는 점이 문제. [본문으로]
  3. 남녀 화장실을 1개동으로 본다. [본문으로]
  • Favicon of https://nahanaplus.tistory.com BlogIcon 아이들을위해 2015.03.09 09:27 신고

    항상 정치논리군요...
    그렇다면 어제 오늘일이 아닌 화장실 환경을 진작에 고치지 않았는지...
    예산을 정치적으로 쓰지말고 효율적으로 쓰는 방법부터 연구해야할듯...

  • 관심빨갱이 2015.03.09 13:15

    ``거짓과 왜곡을 일삼는`` 자는 바로 아이엠노빠가 아닌가요??? ㅋㅋㅋ
    한국과 사우디 GDP가 비슷하다고 헛소리 늘어놓으며 선동질 하더니--- ㅋㅋㅋ
    아이엠노빠 이 인간이 쓴 글을 읽으면 도대체 글쓰기를 어디서 배워먹었는지 정말 존경스러울정도입니다
    아주 교묘한 방식으로 오류와 비약을 뒤섞으면서 자기가 떠들고 싶은 말만 늘어놓습니다
    이번에는 어떤 식으로 거짓과 왜곡을 일삼았을까요???
    ``초등학생 64.7%가 화장실이 불편하다고 대답, 이유는 냄새가 심하고 변기가 더럽다``
    →``화장실이 낡았기 때문이다``
    →``박근혜 누리과정때문에 화장실 개선에 투입할 예산이 없어서``
    화장실이 낡은것과 냄새가 나는것은 상관이 없습니다
    어떻게 관리를 하는가 와 어떻게 사용하는가의 문제라는 것이지요
    어떤 절간 화장실은 푸세식인데도 냄새가 안나고 어떤 화장실은 비데까지 달려있는 최신식인데도 냄새가 지독합니다
    쑥색 파티션을 핑크색 파티션으로 바꾼다고 냄새가 안납니까
    문제의 근원은 화장실 사용교육이라는게 아예 없다는 것이지요
    내가 오래전에 서울 D여자중학교로 산업인력공산 기사자격증 시험을 보러 가서
    화장실 들어가봤다가 아주 까무러치는줄 알았습니다
    세상에 여학생 화장실이 그렇게 더러울줄은 정말 상상도 못했거든요--- ㅋㅋㅋ

  • 관심빨갱이 2015.03.09 13:16

    현재의 학교 화장실은 모두 수세식입니다
    주저앉아 싸는지 변기에 앉아 싸는지 차이만 있을 뿐이지요
    그리고 그 둘중에 어느쪽이 더 편하고 청결한지는 솔직히 차이점을 모르겠네요
    공중화장실 변기에 걸터앉는 사람 몇이나 됩니까??? ㅋㅋㅋ
    냄새가 심하고 변기가 더러운 이유는 사용자가 공중시설물을 사용하면서
    기본에티켓을 지키는 훈련이 되어있지 않기 때문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그걸 단번에 화장실이 낡았기 때문이고 그 이유가 박근혜 때문이라고 갖다붙이는 솜씨--- ㅋㅋㅋ
    아이엠노빠 저인간을 도대체 어떻게 구원해야 할지--- ㅋㅋㅋ

  • 닥쵸 2015.03.09 15:17

    생각에 차이요 관점에 차이일겁니다..9시 등교를 참조로 하면 맞을 듯 싶네요...
    시작도 안하면서 걱정부터 하는게 사람에 맘이라... 탓할것도 못되지만..
    밑에 자격증시험치러 간김에 여학교 여자화장실의 지저분함을 확인한
    (남잔지 여잔지는 모르겠지만..여학교도 남자화장실 있을낀데...마지막 상상도 못했거든요---ㅋㅋㅋ 에는
    야릇한 미소가 상상이 되는...)
    관리중심지향에 사람도 있고... 화장실 냄새에 국민성 운운하면서.. 앉아서 싸는게
    편하냐...쭈구려서 싸는게 편하냐는 어이없는 질문을 하는 사람도 있듯이..
    (참고적으로 쭈구려서 오래 싸면 다리에 쥐납니다....ㅋㅋㅋ)
    누구나 깨끗한 화장실을 이용하고픈 사람도 있는거기에..비난할 게 못되져..

  • BlogIcon Brad7000ft 2015.03.10 00:49

    관심빵갱이님!!! 최고!!
    국정원에서 알바비 등급 올라갈까요?
    노력은 최고!!! 논리적 함정이 뻥뻥 뚤려있지만 국정원은 알아낼 지능이 없죠! 존경합니다!!! 진짜로요! 저도 같이 알바하고 싶어요. 나이는 차서 비싸게 써준다는 업체는 없고 돈은 있어야하고! 자본과 타협하는 방법 중 하나일뿐. 존경함다!!!

  • BlogIcon Brad7000ft 2015.03.10 00:49

    관심빵갱이님!!! 최고!!
    국정원에서 알바비 등급 올라갈까요?
    노력은 최고!!! 논리적 함정이 뻥뻥 뚤려있지만 국정원은 알아낼 지능이 없죠! 존경합니다!!! 진짜로요! 저도 같이 알바하고 싶어요. 나이는 차서 비싸게 써준다는 업체는 없고 돈은 있어야하고! 자본과 타협하는 방법 중 하나일뿐. 존경함다!!!

  • 알지비 2015.03.16 11:26

    무상(공짜)는 해서는 아되지요. 선별적 복지 차원에서 급식이 되야 합니다. 물론 다 이유야 있겠지만 이유 없는것이 어디 있나요 한국의 미래를 생각해야지요 현재 학교시설과 환경부터 바껴야 합니다. 화장실 탈의실 도서관 우동장 창문 등등 하도 많아서 옛날에는 집보다 학교시설이 좋아서 수업 끝나고 학교서 놀다가 가곤 하지 않았습니까? 지금은 어때요 그렇니여? 그때는 도시락싸서 들고 다녔고요. 그래도 학교 시설이 좋다보니 학교에서 학생들을 쫒껴나곤 했습니다. 지금은 왜 그렇게 되지 않나요.

  • 알지비 2015.03.16 11:26

    무상(공짜)는 해서는 아되지요. 선별적 복지 차원에서 급식이 되야 합니다. 물론 다 이유야 있겠지만 이유 없는것이 어디 있나요 한국의 미래를 생각해야지요 현재 학교시설과 환경부터 바껴야 합니다. 화장실 탈의실 도서관 우동장 창문 등등 하도 많아서 옛날에는 집보다 학교시설이 좋아서 수업 끝나고 학교서 놀다가 가곤 하지 않았습니까? 지금은 어때요 그렇니여? 그때는 도시락싸서 들고 다녔고요. 그래도 학교 시설이 좋다보니 학교에서 학생들을 쫒껴나곤 했습니다. 지금은 왜 그렇게 되지 않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