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하루 글을 쓰다 보니 어느새 3월이 지나가고 4월이 돌아왔습니다. 한달 내내 블로그에 글을 쓰다 보면 가끔 뇌의 용량보다 더 과하게 머리를 쓰면서 산다는 생각을 하기도 합니다. 글 한 편을 쓸려고 자료 찾고 조사하고, 가끔은 취재 비슷하게도 하다보면 하루는 금방, 한달은 순식간에 지나가 버리기도 합니다. 

오늘은 읽으면 공감이 가지만 화가 나는 정치 이야기가 아닌 매월 1일에 발행하는 블로그 후원 이야기와 그냥 제가 사는 이야기를 통해 4월을 시작해보고 싶습니다.


제주도에서 어떻게 글만 써서 어떻게 먹고 사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어떤 분들은 제가 제주도에 사니 사진 속 멋진 집에서 사는 걸로 착각하시는 분도 많은데, 바닷가 전원주택이 아닌 제주 산골 농가주택에서 두 아이와 그냥 오손도손 살아가고 있습니다. 

먹고 사는 것은 어떻게 하느냐 걱정해주시는 분들도 많은데, 제가 블로그만으로 살 수 있는 것은 저를 후원해주시는 분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금액을 떠나 물질과 마음으로 제 블로그를 도와주시는 분들이 제 기준으로는 꽤 많습니다.

▲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매월 말일 제 '개인 계좌'로 후원해주시는 분들과 '오마이뉴스 좋은 블로그 후원 위젯'으로 후원해주시는 분들의 명단을 정리하다 보면 깜짝 놀라기도 합니다. 변함없이 후원해주시는 분들이나, 몇 번이고 후원해주시는 분들이 점점 늘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물질적인 후원뿐만 아니라 마음으로 글을 읽어주시는 분들도 저에게는 충분히 도움이 되고, 가끔 무서운 마음을 이겨내고 배짱을 부릴 수 있게 만드는 주범(?)들이 되는 것을 느낍니다.

이런 분들이 도와주시기에 우리 가족은 언제나 남들보다 편안하고 즐겁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중에서 제주도로 내려오자마자 태어나서 이제16개월이 된 에스더가 커 나가는 모습을 보면, 제주도로 내려오면서 전업블로거로 살았던 세월과 비슷해 늘 저 자신을 돌이켜보게 됩니다.


에스더는 참 잘 먹습니다. 그리고 먹을 것을 빨리 안 주면 나름 성을 냅니다. 그래서 마트에 가서 카트에 타면 고개를 이리저리 둘러보고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손으로 가리키며 빨리 카트에 담으라고 난리를 칩니다. 그리고 가끔 계산도 하지 않았는데 지가 혼자 뜯어서 먼저 시식을 합니다.

가족이 함께 밥을 먹을 시간이지만 별로 배가 안 고프고,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이 아니면 시큰둥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에스더가 좋아하는 것만 나오면 폭풍흡입이 시작됩니다. 아직 젓가락질을 못해서 그러기도 하지만 성격이 저 닮아 급해, 맛있으면 그냥 손으로 냅다 주워 먹습니다.

에스더 먹는 것 볼 때마다 늘 아내와 웃으며 말을 합니다.

"우리 후원금 들어오면 죄다 에스더 입으로 들어가는 것 같아"

부모는 아이들이 먹는 것만 봐도 배부르다고 하지만 전 아직까지 좋은 부모가 못 되어서 그런지, 아내가 에스더에게만 토스트로 만든 피자빵을 해주거나 어묵을 주면 '내 것은??"하면서 투정을 부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에스더가 먹을 것만 밝히는 아이는 아닙니다.


가끔은 자기 오빠와 함께 계란 초밥이나 스팸 초밥을 만들어 주기도 합니다. (물론 엄마가 도와주고, 스팸 초밥은 자기 입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많지만 ) 엄마가 텃밭에서 일하면 괭이를 들고 나름 흙을 파헤쳐 주기도 하고, 씨를 뿌리면 모종삽을 들고 자기도 돕겠다고 나서기도 합니다.

청소하는 것에 재미가 들려서 그런지 몰라도, 엄마가 머리 말리며 나오는 머리카락도 청소기로 빨아주고, 대걸레로 바닥을 닦아주기도 합니다. (청소는 1분이고 어지르는 것은 10시간이라 탈이지만)


아침마다 오빠가 학교에 가면 자기도 같이 가겠다고 매번 울어대는 통에 전쟁을 치릅니다. 그래서 오빠가 학교에서 돌아오면 둘이서 마당 한켠에 있는 모래를 가지고 사이좋게 놀기도 합니다.

아이방에 텐트를 쳐주었더니 요샌 거기서 나올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무엇이 그리 재밌는지 나름 책도 가져다가 오빠 옆에서 무어라 중얼대면서 오빠를 따라 책 읽는 흉내를 내기도 하고, 레슬링을 하다가 오빠와 싸우기도 합니다.


저에게 정치이야기를 글로 쓰는 것은 에스더가 커가면서 성장하는 것과 똑같은 발전을 보이고 있다고 저는 생각해봅니다. 아이 눈에 비친 세상처럼 저에게 정치는 자료를 찾고, 조사하고, 사람을 만날 때마다 참으로 신기하면서 이해할 수 없을 때가 잦습니다.

에스더에게 예술가의 작품이 사람 모양처럼 생겼지만, 사람이 아닌 것이 신기한 것처럼, 저에게도 정치는 수많은 다양성과 명확한 진실을 구분 짓지 못할 때가 수두룩합니다.

그래서 늘 글을 쓰면서 자신감보다 부족함을 느낍니다. 이런 부족함 때문에 글을 한편씩 쓰면서 하루를 살아가는 삶이 참 행복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직장인처럼 똑같은 일을 반복하는 것도 아니고, 누군가의 명령으로 하기 싫은 일을 억지로 하는 것도 아닌 저 스스로 선택한 길에 에스더가 커가면서 하나씩 배우듯, 저도 진실을 찾다보니, 커간다는 마음이 들기 때문입니다.


어제도 아내에게 싫은 소리를 했습니다. 월급처럼 돈이 들어오는 생활이 아니라 매월 말일에 나름의 가계결산을 하는데 지출이 생각보다 많은 것을 발견하곤 자칭 반성하자는 소리, 아내에겐 잔소릴 한 것이죠.

아내의 주장은 남들처럼 사는 것도 아니면서 그나마 있는 것을 낭비했다고 투덜대지만. 저는 글을 쓸 수 있게 후원해주시는 분들의 돈을 허투루 쓰는 것이 죄송하기도 하면서, 조금은 아낄 수 있으면서 살아도 되지 않느냐는 반성을 해보기도 합니다.


어쩌면 서울에서는 도저히 살 수 없는 수입으로 살아가면서도 불평하지 않는 아내가 고맙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 가족이 작은 행복을 행복이라고 여기지 않으면 늘 행복은 날아가버린다고 저는 믿고 있습니다.

비싸고 맛있는 피자를 먹을 수 없지만, 토스트로 만든 피자빵을 맛있게 먹고
고급 승용차가 아니지만, 15년된 승용차로 불편함 없이 잘 돌아다니고
전원주택도 우리 소유의 집도 아니지만, 따뜻한 방에서 잘 수 있음을 늘 감사하며 살아갑니다.

어쩌면 에스더가 커가면서 우리 집이 가난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큰 아들은 벌써 아는 듯 ㅠㅠ) 그러나 아빠가 그런 가난을 창피하게 생각하기보다 행복하다고 느끼며 사는 것을 꼭 알아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세상을 살아보니 얼마나 많은 돈을 버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만족하기도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을 경험한 저에게, 돈보다 이런 지금의 삶이 정말 행복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제주에 살면서 직업으로, 사업으로,권력으로 성공했던 사람들을 많이 만나봤습니다. 그런데 그 사람들이 제주에 와서 행복하다고 느끼는 것은 결코 물질이나 자기들이 손에 쥐었던 권력이나 직함이나 사업이 아니었습니다.

소박하지만, 누구에게도 구속받지 않는 자유로움과 편안함이었습니다.

4월 첫날입니다.
무엇이 행복한지 모르는 분들에게 제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행복함을 감히 나누어 드리고 싶습니다. 어쩌면 그 행복은 벌써 이 글을 읽는 분 마음속에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에스더의 해맑은 표정으로 기분 좋은 4월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아이엠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에스더 많이 컸네요. 더 예뻐지기도 했고요. ^^

    2012.04.01 15: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이들이 멋지게 성장할 것입니다..
    제주도 가까운곳에 피터님 가족이 있어 저도 행복합니다..
    언제 밥먹자 하면서도 쉽게 안되는게 조금 안타깝지만...ㅋ
    4월도 힘차게 시작하시구요^^

    2012.04.01 15: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에게도
    피터님의 글은 세상을 보는 또 하나의 창입니다.
    늘 건필하시길.....

    2012.04.01 19: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좀 더 행복할 수 있는데, 현재를 감히 행복하다 하다니...
    야, 안 돼애~~~
    ^^

    2012.04.02 01:22 [ ADDR : EDIT/ DEL : REPLY ]
  6. 페이팔 어카운트를 가지시면 저같은 재외 독자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같은데 한번 참조 바랍니다. https://www.paypal.com/worldwide/

    2012.04.02 03:29 [ ADDR : EDIT/ DEL : REPLY ]
  7. 피터님 같은 뚝심있는 분이 제주에 계신다는 것만으로도 왠지 뿌듯해집니다..^^

    2012.04.02 07: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항상 감사히 잘 읽고 있습니다. 덕분에 졸렬한 정치글을 접고 그림이야기에 다시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알수록 분통이 터지는 나라예요.

    2012.04.02 08:54 [ ADDR : EDIT/ DEL : REPLY ]
  9. 행복이 느껴지는 글과 사진들입니다.
    뒤늦게 구독을 시작했지만, 피터님의 글을 보면서 세상(정치)에 대해 조금씩 눈이 떠진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4월 한달도 행복가득하세요~ 감사합니다~*

    2012.04.02 15: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하나님께서 내리시는 은혜와 평강이 날마다 풍성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머슴

    2012.04.02 16:55 [ ADDR : EDIT/ DEL : REPLY ]
  11. mongbark

    매일 고마운 마음으로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저도 제주 출신으로 당분간 해외에 나와 근무하고 있지만 늘 제주로 돌아가, 아름다운 자연, 좋은 벗들, 그리고 즐거운 낚시와 함께 할 미래의 계획만으로도 행복하답니다. 항상 행복하시고 상식이 지배하는 세상이 올 때까지, 그때가 되면 정치블로거가 아닌 문화블로거로 업종변경?이 불가피 해 질 때까지 계속해서 좋은 글 부탁합니다..

    2012.04.02 17:03 [ ADDR : EDIT/ DEL : REPLY ]
  12. 행복한 글을 보면서 덩달아 마음이 훈훈합니다.
    늘 좋을 글 감사드립니다.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2012.04.02 19:57 [ ADDR : EDIT/ DEL : REPLY ]
  13. charles_kim

    에스더, 너무 귀엽고 예쁩니다.
    피터님, 좋은 글 너무 잘 읽고 있습니다. 피터님의 올곧은 가치관이 담긴 글들에 존경을 표합니다.
    피터님께서 행복한 글만 쓸수 있는 좋은 세상이 오길 간절히 희망합니다.

    2012.04.03 19:40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안녕하세요? 블펜 물망초5입니다.

    스스로 행복하다고 할 수있는 게 부럽습니다.
    지나고 보니 아이들이 어렸을때 힘은 들었어도 행복했던거 같습니다.
    고생만하고 여유있게 살아 보려고 하던 참에 불행한 일이 생길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던 일인데
    상상만으로라도 행복을 느끼며 달래고 산답니다.
    트위터에서 봤는데 환일고 다녔고 아현시장을 아시던데
    우리동네 앞을 지나 다니셨다니 반갑더군요.
    저는 아직도 여기서 30년째 살고 있거든요.

    2012.04.07 15:42 [ ADDR : EDIT/ DEL : REPLY ]
  15. 아이들이 멋지게 성장할 것입니다..
    제주도 가까운곳에 피터님 가족이 있어 저도 행복합니다..
    언제 밥먹자 하면서도 쉽게 안되는게 조금 안타깝지만...ㅋ

    2012.05.16 11:07 [ ADDR : EDIT/ DEL : REPLY ]
  16. 멋진 블로그! 중요한 정보가 많이 들어 있으므로 내가 나를 위해이 게시물에 아주 유용 드리겠습니다. 항상 양질의 컨텐츠와 난 당신이 게시물에 발견 이거 읽어 것을 선호합니다. 그것은 많은 도움과 유익한 정보입니다!

    2012.07.05 19:38 [ ADDR : EDIT/ DEL : REPLY ]
  17. 이 블로그를 읽고 즐길했습니다. 나는 저자가이 여행을 놓친을 작성했던 방식을 사랑 해요. 당신의 기사에서 귀하가 제공하는 가치있는 정보에 감탄.

    2012.07.05 19:39 [ ADDR : EDIT/ DEL : REPLY ]
  18. 항상 좋은 추력 내 북마크 피드에서에 모습을 제공할 것입니다. 커피 사실은 언급하지 않고 덧글을 입력에서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이 같은 훌륭한 가치가 있기 때문에하지만 이곳은 이렇게해야합니다.

    2012.07.05 19:39 [ ADDR : EDIT/ DEL : REPLY ]
  19. 뉴라이트와 직간접으로 연결되어 있기에 차기 대선에서 뉴라이트의
    지지를 받기 위해 나서는 정치인들이 분명히 생길것이다.그렇다면 그 정치인이 대선에

    2012.11.12 19:54 [ ADDR : EDIT/ DEL : REPLY ]
  20. 좋은 추력 내 북마크 피드에서에 모습을 제공할 것입니다. 커피 사실은 언급하지 않

    2012.11.21 21:28 [ ADDR : EDIT/ DEL : REPLY ]
  21. 행복이 느껴지는 글과 사진들입니다.
    뒤늦게

    2012.11.28 11:23 [ ADDR : EDIT/ DEL : REPLY ]